휘발유차 유류비 年 200만원 vs 전기차 충전요금 年 13만원

전기차 운전자의 충전요금 부담이 대폭 줄어들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내년 1월부터 전기차 충전 요금을 할인해 특례요금제를 도입한다고 지난 11일 밝혔다. 전기차를 수출 주력품목으로 육성하기 위한 유인책의 일환이다.

특례요금제 적용 이전 이후 비교

특례요금제에 따라 내년 1월부터 전기차 충전기에 부과하는 전력요금 중 기본요금은 전부 면제한다. 전력량 요금도 50% 할인한다. 연간 1만5000km를 운행하는 운전자를 기준으로 보면 전기요금 부담은 연간 40만원에서 13만5000원으로 감소한다. 특례요금 적용 기한은 향후 3년이다.

충전사업자가 구축하는 급속충전기의 경우, 전기요금 부담 완화로 운영비용이 줄어든다. 전기차 이용자에게 부과하는 충전요금(현재 평균 313원/kwh)도 내려갈 전망이다.

산업부는 주행거리, 충전인프라, 유인책 등 전기차 보급을 저해하는 3대 걸림돌을 제거하기 위한 정책을 추진해왔다. 산업부는 “전기차 충전요금 할인을 통해 전기차 보급을 확산시킬 수 있을 것”이라며 “동급 휘발유 차량의 연간 유류비가 200만원이라면 전기차는 10만원대로 운행할 수 있으므로 비용 측면에서 크게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1+
이혜원 기자
이혜원 기자

남들이 안 쓰는 뉴스를 씁니다.

No Comments Yet

Comments are closed


서울 서초구 명달로 65 2층
제휴문의 : 1522-8250, something@i-db.co.kr

회사소개 | 미디어소개

제호 : 아이디비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702
등록일자 : 2017년 9월 1일
발행인/편집인 : 김동업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우일

facebook   twitter   youtube  
Daum Brunch   Naver Post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