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후엔 집에서 전기 자가생산·저장

# 무더운 2026년 여름. A씨는 창문을 닫은 뒤 안심하고 에어컨을 켠다. 블랙아웃을 우려하며 전력사용량을 제한해야 한다는 목소리는 들리지 않는다. 대부분의 집에서 자체적으로 전기에너지를 생산하고 저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A씨 집 역시 외부로부터 공급 받고 있는 전력은 ‘0’이다.

가까운 미래에 현실화될 얘기다. 지난 14일 대통령소속 국가건축정책위원회가 주최한 미래건축포럼에서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건축 미래 이슈와 대응 전략에 대한 논의가 오갔다.

이날 포럼에서는 건축물에 에너지저장장치(ESS·Energy Storage System)를 활용함으로써 생긴 에너지 생태계 변화에 집중했다. 발제는 한국전력 배성환 신성장기술본부장과 LG화학 임인희 가정용ESS 팀장이 맡았다.

제해성 국가건축정책위원회 위원장은 “테슬라의 엘론 머스크가 태양열로 전기를 생산하는 ‘솔라루프’와 전기에너지를 저장하는 ‘파워월’을 결합해 새로운 가정용 에너지 상품을 공급하겠다고 선언한 것을 주목해야”면서 “사물인터넷 시대에는 전기에너지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질 수밖에 없으므로 스스로 에너지를 생산하고 저장하는 건축물이 높게 평가 받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래건축포럼은 국가건축정책위원회가 생활공간의 미래를 논의하기 위해 마련한 장이다. 지난 두 차례의 포럼에서는 이동수단 변화가 건축과 도시를 어떻게 바꿀 것인지, 다세대주택 생활 환경을 어떻게 개선할 수 있을지를 다룬 바 있다.

0
이혜원 기자
이혜원 기자

남들이 안 쓰는 뉴스를 씁니다.

No Comments Yet

댓글 남기기


서울 강남구 삼성로 512 삼성동빌딩 16층
제휴문의 : 1522-8250, something@i-db.co.kr

facebook   twitter   youtube  
Daum Brunch   Naver Post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