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결산] 전기차 1만대 돌파

환경부에 따르면 올 한해 국내에 보급된 전기차는 4,622대다. 지난해보다 64% 늘어난 수치다. 누적 보급대수는 지난 15일 기준 1만대를 넘어섰다. 2011년 보급사업을 시작한 이래 5년만이다. 이정섭 환경부 차관은 “전기차 1만대 보급은 그동안 정부, 지자체 및 업계가 함께 노력한 결실”이라면서도 “미국, 유럽, 중국 등에 비해 뒤처져 있는 만큼, 충전인프라와 인센티브를 확대하고 홍보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전기차 보급을 위해 정부는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당초 1200만원이던 국고보조금은 올해 1400만원으로 올렸다. 일반차 대비 가격이 비싼 전기차에 가격경쟁력을 줘, 구매를 유도하기 위함이다. 지자체에서도 전기차 구매 시 보조금을 별도로 지급한다. 지역별로 다르지만 평균적인 보조금은 500만원선이다. 세제 혜택도 최대 400만원까지 주고 있다. 개별소비세 200만원, 교육세 60만원, 취득세 140만원이다.

전기차 상용화는 선택이 아닌 필수다. 전 세계적인 흐름이다. 온실가스 감축에 대한 국제적인 조약인 파리협정이 올해부터 발효된 탓이다. 이 협정에 따르면 195개 협약 당국은 자율적으로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정한 다음 이행해야 한다. 우리 정부는 2030년 배출전망치의 37%를 감축하기로 했다. 전기차는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지 않는 친환경차다. 때문에 대부분의 자동차회사들이 전기차 개발에 사활을 걸고 있다.

한국은 전기차와 수소차 개발을 동시에 하고 있다. 수소차란 수소와 공기 중 산소를 반응시켜 만들어낸 에너지로 운행하는 차다. 전 세계에서 수소차를 상용화한 회사는 한국의 현대자동차와 일본의 도요타가 유일하다. 2010년 우리 정부는 2015년까지 국내에 1만100대의 수소차를 보급하겠다는 계획을 잡았으나 올해 8월말까지 국내에 보급된 수소차는 81대에 불과하다. 당초 계획의 1%도 달성하지 못한 셈이다.

수소차의 가장 큰 걸림돌은 가격이다. 현대차가 출시한 투싼 수소차의 출시가격은 1억5000만원이었다. 동급 내연기관차의 가격은 3000만원 선이다. 정부는 수소차에 전폭적인 지원을 하고 있다. 환경부는 수소차 한대당 2750만원의 보조금을 지급한다. 일부 지자체에서는 지자체 보조금 1000만원을 추가로 지급한다. 개별소비세 감면도 전기차는 200만원인 반면 수소차는 400만원이다. 이 같은 지원으로 2050년에는 수소차를 700만대까지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2+
이혜원 기자
이혜원 기자

남들이 안 쓰는 뉴스를 씁니다.

No Comments Yet

댓글 남기기


서울 서초구 명달로 65 2층
제휴문의 : 1522-8250, something@i-db.co.kr

회사소개 | 미디어소개

제호 : 아이디비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702
등록일자 : 2017년 9월 1일
발행인/편집인 : 김동업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우일

facebook   twitter   youtube  
Daum Brunch   Naver Post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