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급속충전요금 대폭 인하…휘발유차 24% 수준

정부가 전기차 보급 확산을 위해 급속충전기 사용요금을 대폭 인하했다. 12일 환경부는 올해 전기차 급속충전기 사용요금을 kWh당 313.1원에서 173.8원으로 인하한다고 밝혔다. 인하된 요금은 12일부터 적용된다.

이번에 시행되는 요금을 적용하면 급속충전기를 이용한 전기차의 100km당 연료비는 2759원이다. 휘발유차(1만1448원) 대비 24%, 경유차(7302원) 대비 38% 수준이다. 승용차 연평균 주행거리인 연간 1만3724km를 주행한다고 가정했을 때 전기차의 연간 급속충전요금은 38만원이다. 휘발유차의 연간 유류비인 157만원, 경유차의 100만원보다 훨씬 저렴한 금액이다.

카드사 할인도 있다. 환경부와 NH농협카드가 함께 출시한 ‘그린카드’나 BC카드로 결제할 경우 추가 할인을 받을 수 있다. 할인율은 그린카드가 50%, BC카드가 30%다. 환경부 이정섭 차관은 “이번에 마련한 급속충전요금 할인 정책은 전기차 보급을 활성화하고, 그린카드도 활성화해 1석 2조의 효과를 거둘 것”이라고 말했다.

0
이혜원 기자
이혜원 기자

남들이 안 쓰는 뉴스를 씁니다.

No Comments Yet

댓글 남기기


서울 서초구 명달로 65 2층
제휴문의 : 1522-8250, something@i-db.co.kr

회사소개 | 미디어소개

제호 : 아이디비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702
등록일자 : 2017년 9월 1일
발행인/편집인 : 김동업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우일

facebook   twitter   youtube  
Daum Brunch   Naver Post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