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기계공구상가 탐방기①: 다시 쓰는 구로기계공구상가史

‘공구 상가 이야기’는 한국 산업 현장의 최전선에 있는 공구 상가들을 직접 찾아간다. 공구 상가는 1980~90년대 산업 부흥기를 이끌고, 제조업과 산업 현장의 뿌리로서 역할을 해왔다. 공구 산업계의 살아 있는 역사로서, 제조사와 소비자를 하나로 연결시키는 산업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전한다.

 

서울과 지방을 잇는 교통의 요지

현재 구로기계공구상가의 모습

1호선 구로역 2번 출구로 나오면 붉은 벽돌이 어깨를 맞대고 있는 건물이 눈에 띈다. 40여 년의 시간 동안 늘 같은 자리를 지키며 한국 공구 산업의 메카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구로기계공구상가. 기계, 공구, 철 등 제품에서 부품까지 산업 현장의 필수품들을 한자리에서 판매하고 있다.

입주 업체만 해도 2000여 개에 달하고, 판매하는 상품만 5만 여종에 이른다. 서울 도심의 진입로이자, 서남부권 교통의 요지라는 지리적 위치로 더더욱 각광을 받았다. 서울을 넘어 한국의 대표적인 공구 상가로서 입지를 다졌다.

 

서울의 기계공구 산업의 역사를 쓰는 곳 

1980년 구로기계공구상가를 준공했을 당시 모습

구로기계공구상가의 역사를 이야기하기 위해서는 1975년으로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 당시 영등포 2가 소상공인과 상우회원들이 주축이 돼 ‘내 점포 갖기’ 운동을 추진하기 시작했다. ‘내 점포 갖기’ 운동이란 당시 월급의 3배 정도에 달하는 임대료에 대한 부담을 덜고, 임차인들의 힘으로 점포를 갖기 위한 운동이었다.

이때 상인들이 의기투합해서 해바라기 밭이었던 자리에 1981년 5월 구로기계공구상가를 세웠다. 당시 영등포구에 속해있던 이곳은 서울 지역으로 집중되는 물류 상황과 서울 외 지역과도 연결성이 좋아 입지적으로도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었다. 그리고 현재까지 그 명맥을 유지하면서, 한국 공구 유통산업의 역사로 성장하고 있다.

최근에는 서울시에서 지정한 서울미래유산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서울미래유산은 명동예술극장, 가락시장, 국기원 등 서울의 근현대 문화 유산 중 미래세대에게 전달할 만한 산업, 문화, 정치적 가치를 가진 유, 무형적 자원을 선정하는 프로젝트다. 구로기계공구상가의 역사성과 산업 현장의 최전선으로서 가치를 인정받은 셈이다.

 

상주인구만 1만 명? 공구 상가 최대의 전성기!

1990년 2층 옥상 주차장을 준공했을 당시 모습

제조업을 비롯해 한국 산업이 급속도로 발전하기 시작한 1980년대와 1990년대는 구로기계공구 상가의 최대 전성기였다. 밀려드는 주문량을 맞추기 위해 작은 가게에서도 종업원을 4~5명씩 고용하고, 상주인구만 1만 명에 이르기도 했다.

1997년 찾아온 IMF가 구로기계상가에서도 최대의 위기였다. 주요 고객이었던 제조업체들이 줄줄이 도산하고, 거래 규모 역시 줄어들었던 것. 하지만 구로기계공구상가의 위기 극복은 현장에서 시작됐다. 기계 공구 산업 분야 전문가들의 오랜 노하우와 가격 경쟁력 등을 바탕으로 역사를 이어나가고 있다.

 

오랜 역사와 전문성을 바탕으로 기계 공구 유통업에서 새로운 도약을 꿈꾸는 구로기계공구상가의 현재를 만나보려고 한다.

구로기계공구상가 탐방기 두 번째 이야기, ‘상가의 역사를 함께한 김호성 조합장 인터뷰‘에서 이어집니다.

3+
정은주 기자
정은주 기자

이런 것도 기사가 됩니다.

1 Comment

댓글 남기기


서울 강남구 삼성로 512 삼성동빌딩 16층
제휴문의 : 1522-8250, something@i-db.co.kr

facebook   twitter   youtube  
Daum Brunch   Naver Post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