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의 차이를 만드는 디테일 공구, 대패와 샌더

공구 어디까지 써 봤니?’ 는 산업 현장을 말할 때 절대 빼놓을 수 없는 공구들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그 중에서도 어느 현장에 가든 만날 수 있는 공구가 있죠. 공구의 모양만 보고는 어디에 쓰는 물건인지 모를 때가 있습니다. 일상 속에서 만날 수 있는 다양한 공구들, 그 속에 숨겨진 세계를 들여다봤습니다.

대패는 목재의 표면을 다듬는 공구입니다. 보통 직육면체형의 나무에 쇠 날이 달려 있는 손 대패를 생각하는데요. 작업 속도와 목재 외 알루미늄, 쇠 등의 재료를 다듬을 때 사용하기 위해 전기 대패도 많이 쓰고 있죠. 최근에는 목재 면이 다듬어서 판매되는 경우도 많지만, 표면에 남아 있는 절단 자국이나 접합 부분의 차이를 줄여 완성도를 높여줍니다.

섬세한 작업을 위해서는 전기 대패를 사용한 후에 손 대패로 한번 더 마무리하기도 합니다. 목수에게 있어 작업 마지막에 쓰이는 대패는 작업을 만들어주는 필수 공구 중 하나입니다.

 

먼저 대패의 종류에 대해 살펴보려고 합니다. 손 대패는 마름질 시기에 따라 막대패, 중간 대패, 다듬질 대패로 나눕니다. 예를 들어, 목재를 대강 밀 때 쓰는 막대패는 거친 나무 면을 처음으로 깎을 때 사용하죠. 다듬질대패는 목재의 표면을 마지막 단계에서 평평하게 만드는 일을 합니다. 이외에도 평면을 깎는 평대패, 특수 부위를 다듬을 때 사용하는 측면 대패 등으로 구분합니다. 우리가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대패의 모양은 평대패에 가깝습니다.

 

손 대패의 기능을 하나로 압축한 ‘전기 대패’

 

전기 대패는 납작한 절단면과 지지하는 대팻집머리, 절단면의 깊이를 조절하는 레버로 구성돼 있습니다. 사용법은 손 대패와 크게 다르지 않지만, 레버로 원하는 절단면의 깊이를 조절하는 데 차이가 있습니다. 손 대패처럼 종류가 다양하지 않고 깊이를 조절해 다양한 기능으로 바꿀 수 있어 편리합니다. 또한 직선이 아닌 곡선 제품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들었습니다. 대신 한 방향으로만 사용해야 매끈하게 완성된 면이 나올 수 있습니다. 대패날은 작업 목적에 따라 3~5인치를 자주 사용하는 편입니다.

 

깎고 다듬고 마무리하는 ‘샌더’

 

샌더라는 단어가 조금 낯설게 느껴질 수도 있지만, 쉽게 말하면 ‘사포’입니다. 표면을 매끄럽게 다듬는 데 사용하는 제품으로 대패와 함께 제품의 마무리 단계에서 쓰입니다. 사포는 힘이 많이 들고, 작업장을 지저분하게 만드는 데요. 샌더기는 이 작업을 쉽고 빠르게 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제품을 직접 들고 작업해야하므로 가볍고 그립감을 체크해봐야 합니다. 샌더는 별도의 기계 맞춤형 사포를 구입해야하는 밸트 센더와 일반 사포로도 사용할 수 있는 사각 샌더로 나뉩니다. 사용 방법은 페이퍼클램프 레버를 열어, 제품 하단에 사포를 부착한 다음, 전원 버튼을 누른 다음 원하는 부분에 대고 작동시키면 됩니다.

소음이 조금 날 수 있지만, 먼지가 사방으로 날리지 않고 간단하게 할 수 있어 편리합니다. 집안에서 사용하기엔 소음이나 관리 부분에 있어 신경이 쓰일 수 있으니 주의해야할 겁니다. 집에서 작업을 할 때는 베란다나 다용도실이든 생활 공간과 분리된 곳에서 하는 게 좋습니다.

사포는 보통 입자의 개수에 따라 분류하는 편인데, 일정한 크기에 입자가 몇 개나 들어가 있는지에 따라 나눕니다. 입자 수가 작을수록 거친 사포이고, 많을수록 부드럽습니다. 샌더기의 속도를 원하는 대로 조절할 수도 있겠지만, 원하는 용도에 따라 사포도 선택할 수 있어 편리하죠. 조금 거친 면의 경우 80~100번, 모서리나 중간 정도의 강도를 세심하게 다듬을 때는 150~320번, 작은 면의 미세한 마감을 할 때는 400~600번 정도를 쓰면 좋다고 합니다.

 

지금까지 목재를 다루는 산업 현장에서 많이 쓰이는 공구를 단계 별로 만나봤습니다. 하지만 아직도 만나지 못할 공구들이 무궁무진한데요. 다음 시간에는 집에서도 쉽게 만나볼 수 있는 수공구들을 차례로 소개해보겠습니다.

3+
정은주 기자
정은주 기자

이런 것도 기사가 됩니다.

1 Comment

댓글 남기기


서울 강남구 삼성로 512 삼성동빌딩 16층
제휴문의 : 1522-8250, something@i-db.co.kr

facebook   twitter   youtube  
Daum Brunch   Naver Post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