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2 컴퍼니 ②] 세계에서 통하는 공구를 디자인 하는 곳

Q. 전동공구 디자인을 하는 데 어느 정도의 작업 시간이 소요되며, 어떤 작업 과정을 거치나요?

제품에 따라 다르지만, 보통 두 달에서 석 달 정도 걸립니다. 한 달이나 그보다 짧게 작업을 한 것도 있지만요. 처음에는 제품을 연구합니다. 기존 제품을 갖다 놓고 사용해보고, 완전히 해부해서 하나하나 뜯어 보기 시작합니다. 그다음에는 경쟁 제품과 비교를 해보기 시작하죠.

제품의 특성을 바탕으로 여러가지 컨셉을 준비했습니다. 그 중에서 메인 아이디어가 결정되면 거기에 맞는 디자인의 수정 보완이 이뤄집니다. 계양의 전동 공구는 전문가용, 즉 산업 현장에서 사용하는 공구이다 보니 굉장히 위험합니다. 디자인에서 최대한 시간을 줄이고, 필드 테스트에 집중하게 됩니다.

 

계양 전기의 충전드라이버드릴(DD-1441L). 계양의 아이덴티티를 만들어준 스크류 디자인을 처음 선보인 제품이다.

 

Q. 계양의 디자인 아이덴티티는 무엇이며, 디자인을 할 때 특별히 고려하는 점은 무엇인가요?

계양의 기본 컬러인 레드를 활용한 스크류 라인입니다. 제품을 감싸고 있는 스크류 라인은 가볍고 날렵하면서도 강렬한 느낌을 줍니다. 유선 전동 공구 제품도 있지만, 무선 전동 공구 제품도 늘어나고 있는데요. 저희는 평범한 배터리에도 계양의 제품임을 강조하기 위해 스크류 라인의 디자인을 완성했습니다.

계양 전기의 충전임팩트렌치. 제품의 배터리까지 계양의 아이덴티티를 적용했다.

 

전문가용 전동 공구는 잠깐 사용하고마는 가정용 공구와 달리 하루 종일 사용하는 게 대부분인데요. 그만큼 생명과도 연관이 있으므로 손목에 최대한 무리가 가지 않아야 하고, 공구를 놓쳐 일어나는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그립감도 생각해야합니다.

여기에 가볍고 컴팩트한 느낌을 주는 것도 중요합니다. 무엇보다 보쉬마끼다와 같은 공구 회사와 경쟁하기 위해서 디자인을 할 때 금형 과정을 줄인다거나 공구 손잡이 부분에 들어가는 러버 재질의 고무의 양을 줄이는 등 가성비 좋은 디자인을 염두에 두고 있습니다.

 

Q. 공구 디자인에는 디자인과 산업 두 분야에 대한 전문성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디자이너가 엔지니어처럼 많은 정보를 알아야 할 필요는 없습니다. 제품의 기본적인 메커니즘만 이해하면 되죠. 문제는 전동 공구 디자인은 다른 제품 디자인과 달리 3차원 곡선으로 모델링을 하는 작업이라 디자인적으로 숙련된 사람만 할 수 있습니다.

기존에 있는 평형이나 사각의 형태를 그대로 가져오는 게 있는 게 아니라, 디자이너가 모든 구조물을 만들어야 합니다. 산업 디자인 영역 중에 자동차 디자인을 어렵다고 꼽는 사람이 많은데요. 작은 전동 공구 하나가 자동차와 비슷하다고 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그래서 디자인 경력이 없는 사람이 하기 어려운 분야기도 해요.

 

파인디지털 블랙박스

 

Q. 계양을 비롯해 파인 디지털 등 고정 클라이언트가 많은 것도 이같은 이유일까요?

프로페셔널한 디자인도 중요하지만, 디자이너에게 다음 기회는 없습니다. 매 순간 지금 하는 디자인 프로젝트에 집중해 성공적인 결과물을 내려고 노력합니다. 여기서 성공적인 결과물이란 디자인뿐 아니라 시장에서도 성공을 거둬야 한다는 것이죠. 그리고 하나의 제품만 디자인한다는 생각에서 그치지 않고 제품 고유의 아이덴티티를 가져가되 저희만의 색깔을 담아내서 많은 분들이 찾는 게 아닐까요?

 

두산인프라코어 굴삭기

 

Q. 앞으로의 계획은 무엇인가요?

저희가 지금 하고 있는 작업에 대해서 이야기하면 될 것 같은데요. 얼마 전에 휴대용 향수 용기를 디자인했습니다. 한 손으로 향수 뚜껑을 열고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들어 놓은 거에요. 의료용 재활 로봇 디자인도 진행하고 있어요. 지금까지 그랬듯 용기 디자인부터 중장비까지 제품의 규모와 프로젝트를 가리지 않고 산업 분야에서 살아 있는 디자인 기업이 되고 싶습니다.

 

 

 

7+
정은주 기자
정은주 기자

이런 것도 기사가 됩니다.

5 Comments

댓글 남기기


서울 서초구 명달로 65 2층
제휴문의 : 1522-8250, something@i-db.co.kr

회사소개 | 미디어소개

제호 : 아이디비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702
등록일자 : 2017년 9월 1일
발행인/편집인 : 김동업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우일

facebook   twitter   youtube  
Daum Brunch   Naver Post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