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커머스 │여기서 광고하면 스타트업도 완판할 수 있다?

‘한번 보면 잊을 수 없다’, ‘언제 어디서든 볼 수 있다’, ‘광고 후 상품 구매로 바로 연결된다’ 누구나 원하는 제품 홍보 효과일 것. 연일 페이스북 뉴스피드를 장식하고 있는 동영상 광고가 만들어내고 있는 기적(?) 같은 순간이기도 하다. V-커머스는 비디오(Video)와 커머스(Commerce)를 뜻하는 두 단어가 결합된 것으로, 3분 내외의 짧은 동영상 제품 광고를 말한다. 일반적으로 하나의 제품을 중심으로 한 스토리텔링이 주를 이룬다.

스타트업이나 중소기업은 유통 판로 개척과 제품 홍보에 특히 어려움을 겪는다. 시제품 제작까지 마친 상황에서 시장 경쟁력을 갖추고 안착할 수 있는 가능성을 스스로 찾는 수밖에 없다. 브랜드도, 가격도 따지지 않고 제품의 기능에만 집중한 V-커머스의 매력은 여기에서 나온다. 제품에 대한 확신은 있고, 유통과 마케팅에 대해서 불확실할 때 꼭 필요한 대안 중 하나다.

그렇다면 V-커머스의 어떤 점이 광고를 보고, 즐기며 열광하게 하고 있는가. 30초 내외의 TV광고나 유투브네이버 TV 캐스트 재생 시 노출되는 15초 광고도 참기 힘든데, 그보다 더 긴 V-커머스는 본다. 다양한 종류의 V-커머스 시장에서 특히 주목해야할 플랫폼 3곳을 꼽아봤다. 이곳에서 광고하면 당신의 제품도 뜰 수 있을지 모른다.

 

이상하게 자꾸 보게 되네 ‘약 빤 실험실’

ⓒ약 빤 실험실 페이스북

 

모기 퇴치제를 얼굴에 발라도 모기에 물리지 않을까?’, ‘한강 물도 정수하면 머리를 감을 수 있을까?’ 각각 400만, 200만 조회 수를 넘은 페이스북 화제 동영상 중 하나다. 처음에는 주제가 참신해서, 그다음에는 결과가 궁금해서 본다. 마지막에는 ‘그래서 이 제품이 뭐지?’ 하는 결론에 이르게 하는 반전이 있다. 주인공은 바로 약 빤 실험실. “정말 가능할까?” 싶은 주제에 대해 “대신 실험”해주는 호기심 천국의 실험맨 같은 역할을 한다.

 

ⓒ약 빤 실험실 페이스북

이렇게까지 해야 할까 싶은데, 이렇게까지 하는 게 이들 실험의 포인트. 한 마디로 ‘약 빨았다’ 제품의 효과를 비교하기 위한 비포, 애프터는 필수다. 호기심을 자극하는 주제 선정, 이 주제를 전개해가는 과정은 황당하지만 제품에 대해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명확하다는 확실한 장점이 있다. 특히 마니아들의 취향을 확실하게 저격한다.

 

제품에 대한 모든 것, 1분 만담 쇼 ‘1분 홈쇼핑’

ⓒ1분 홈쇼핑 페이스북

홈쇼핑의 장점은 제품에 대해 상세하다 못해, 세세한 정보까지 모두 알려준다는 점이다. 가령 바지의 박음질이 어떻게 마무리되었는지, 헤어롤이 얼마나 이른 시간 안에 머리 모양을 만들어내는지를 직접 보여준다. 특유의 리액션도 빠질 수 없다. 1분 홈쇼핑은 소비자가 보지 못하는 부분까지도 마치 눈앞에서 직접 본 것처럼 제품의 모양부터 사용 후기까지 꼼꼼히 알려주는 홈쇼핑의 포맷을 그대로 가져와 이 모든 내용을 1분이란 시간 안에 요약했다. 홈쇼핑의 주요 타깃이라 고 생각하지 않았던 2, 30대를 대상으로 하고 있다.

 

ⓒ1분 홈쇼핑 페이스북

최근 시작한 시즌2는 쇼 호스트에게 캐릭터를 부여해 CF 패러디나 만담 형식으로 쇼의 재미를 더했다. 쇼 호스트가 등장하지 않고, 다양한 사람들의 후기만으로 승부하는 등 최근 콘텐츠의 폭이 다양하게 변하고 있다. CJ 오쇼핑에서 런칭한 서비스 중 하나로, 페이스북 페이지와 네이버 TV 캐스트를 중심으로 성장하고 있다.

일상 생활 솔루션, 공감 드라마 ‘딩고’

ⓒ딩고 페이스북

‘여름철 땀이 났을 때 수정 화장하는 방법’, ‘탈모를 유발하는 남자들의 탈모 습관 5’는 우리가 흔히 겪을 수 있는 사례를 바탕으로 팁을 전달한다. 의도적으로 제품의 장점을 강조하거나, 과장하지도 않는다. 자연스럽게 제품의 장점이나 특징을 녹이는 것이 포인트다. 일종의 PPL처럼 느껴지는 것도 이 때문. 딩고는 10~30대를 대상으로 뷰티 아이템을 소개하는 ‘딩고 뷰티’, 여행에 대한 필요한 랭킹 ‘딩고 트래블’, 연예인이 XX한다면으로 시작하는 ‘딩고 스튜디오’ 등 자체 제작한 동영상 채널을 보유하고 있다.

ⓒ딩고 페이스북

드라마와 리얼리티 등 그 종류도 다양하다. 그래서 광고를 본다는 느낌보다는 짧은 드라마나 콘텐츠를 접한다는 생각이 든다. 이러한 채널 내의 다양한 장르를 바탕으로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주제의 이야기로 신뢰감을 쌓고 있다.

1+
정은주 기자
정은주 기자

이런 것도 기사가 됩니다.

No Comments Yet

댓글 남기기


서울 강남구 삼성로 512 삼성동빌딩 16층
제휴문의 : 1522-8250, something@i-db.co.kr

facebook   twitter   youtube  
Daum Brunch   Naver Post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