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Catch] 동대문 원단시장을 온라인 마켓으로? 외 9건

[산업일보] 한국 부품기업, 글로벌 기업 밸류체인 진입 ‘날개단다’ 

한국 부품기업, 글로벌 기업 밸류체인 진입 '날개단다'

한국의 부품소재산업 수출에 있어 미국 시장의 중요도는 매년 커지고 있다. 미국은 한국 부품소재산업 수출대상국 2위이며, 수출비중도 2013년 9.1%에서 2016년 10.6%까지 증가해 우리 기업의 해외진출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KOTRA는 현지시각 19일 미국 중공업의 본산 시카고에서 ‘글로벌파트너링(Global Partnering) USA 2017’를 개최한다. 글로벌파트너링은 우리 부품기업들이 해외 글로벌 기업들의 밸류체인에 진입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KOTRA의 대표 사업. 국내기업 45개사가 참가해 이들 글로벌 기업과 100여 건의 심도 있는 상담이 진행된다. 참가 국내기업 중에 조선, 자동차 분야 납품을 주력으로 하는 기업들이…│2017-09-18


 

[전기신문]  상원엔지니어링,열감지튜브형 자동소화장치 내장형 배전반 선보여

2007년 설립된 이 회사는 열감지 튜브가 적용된 자동소화장치를 탑재한 수배전반으로 우수조달제품(2014년), 성능인증(2013년)을 받았다. 열감지 튜브가 적용된 자동소화장치는 배전반 내부에 설치된 열감지 튜브로 화재를 감시하다가 발화 시 일정온도가 되면 열감지튜브가 으로 발화점에 소화약제를 방출해 피해를 줄이는 기술. 육상수 상원엔지니어링 영업부장은 “미국 3M사 NOVEC 1230™ 가스를 배전반의 소화약제로 사용하고 적용한 기술은 국내에서 우리 회사가 최초로 시도하고, 수배전반 내에 자동소화장치를 내장한 기술은 유일하다”면서…│2017-09-18


 

[산업일보]   한국케나메탈, 난삭재 고효율 가공 위해 첨단 절삭 공구 제품군 확장

[공구산업을 말하다] 한국케나메탈, 난삭재 고효율 가공 위해 첨단 공구 제품군 확장

절삭공구산업계가 지난 상반기에는 불황의 영역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한국의 기간산업이라고 할 수 있는 자동차‧조선업 수출이 급격히 하락함에 따라 공작기계업계 또한 영향을 받았고, 이에 대한 여파는 절삭공구업계에까지 타격을 입힌 것이다. 60개국에 지사를 보유하고 있으며, 절삭공구 관련 4만2천 개 가량의 유효 특허를 지니고 있는 글로벌 절삭공구 및 내마모솔루션 기업 케나메탈의 한국 지사인 한국케나메탈(유)(이하 한국케나메탈)의 송준길 대표를 만나 이야기를 들어봤다. 준길 대표는 지난 상반기 절삭공구업계 동향을 ‘많이 어려웠다’는 말로 표현했다. 송 대표는 “항공‧방산‧전자장비 산업 분야는 전년대비 상승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자동차나 조선업 대비 상대적으로…│2017-09-19


 

[기계신문] 공구 업계, 중동 7개국 시험⋅인증 이제 원스톱으로 해결한다

국가기술표준원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40차 국제표준화기구(ISO) 총회(‘17.9.18~22) 기간 중 걸프지역표준화기구(GSO)와 표준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여기서 GCC는 걸프협력회의(Gulf Cooperation Council)로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UAE), 카타르, 바레인, 오만, 쿠웨이트 등 아랍산유국 6개국 지역협력기구를 말한다.이에 따라 우리 수출기업은 중동지역 7개 산유국으로 수출할 때 필요한 강제인증(GCC인증)에 대하여 국내 시험성적서를 인정받고, 역내 국가와 동일하게 최신 정보를 얻을 수 있다. 그 동안 우리기업이 중동지역으로 수출하기 위해서는 사우디 표준(SASO)인증 등 국가별 인증을 획득해야 했으나, 앞으로…│2017-09-19


 

[화학신문경주시 해외수출 1호, 인도네시아 음용수공급장치 준공

경주시가 자체 개발한 급속수처리기술이 인도네시아 해외시장 사업화에 성공하면서 국내외 물산업시장에서 활발한 사업수주가 기대되고 있다.이번 사업은 지난해 11월 한국환경산업기술원(KEITI)에서 주관하는 환경기술 국제공동 현지 사업화 지원사업에 경주시의 급속수처리기술인 ‘GJ-R’이 최종 선정돼 정부 및 기업 지원금으로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지역에 하루 150톤의 음용수 공급용 급속수처리장치를 제작 설치하게 됐다. 경주시급속수처리기술 ‘GJ-R’은 시가 5년에 걸쳐 자체 연구 개발한 수처리 시스템으로….│2017-07-17

 


 

[얼리어답터] 짝퉁 명품 가방 잡아내는 카메라가 있다?

이베이(eBay)에 등록된 루이비통(Louis Vuitton) 가방의 80%가 짝퉁이라고 합니다. 명품 브랜드마다 짝퉁인지 아닌지 구분하는 방법이 있지만, 사람 눈에 의지해야 하죠. 과연 정확할까요? 그렇다면 도구의 힘을 빌려야 할 텐데요. Entrupy라는 제품이 나왔습니다. Entrupy는 짝퉁 가방을 잡아내는 소형 카메라죠.스마트폰 전용 앱을 설치하고 Entrupy로 가방 표면의 사진을 찍으면… │2017-09-11


 

[조선비즈] 토이저러스…조만간 파산 신청 가능성 제기 

파산위기에 처한 토이저러스/ 블룸버그 제공

미국 대형 장난감 소매업체 토이저러스(Toys R Us)가 연말 쇼핑 시즌을 앞두고 파산 위기에 처했다. 16일(현지시각) 로이터를 비롯한 주요 외신은 “소비자들이 아마존(NASDAQ: AMZN)과 같은 전자상거래 업체 및 대형할인점으로 이탈하면서 토이저러스에 위기가 찾아왔다”며 “수 주 내로 파산 보호 신청을 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토이저러스는 파산 위기에 처한 기업 중 이례적으로 규모가 크다. 로이터에 따르면 파산 위기에 처한 소매업체 중…│2017-09-18


 

[첨단헬로티] 서비스 로봇 기술, 어디까지 왔나? 

세계 서비스 로봇 시장은 2015년 기준으로 대략 60∼90억 달러로 추산되며 스마트폰이나 PC와 비교했을 때 시장 규모는 작은 편이나, 향후 수요가 증가하면서 2020년까지 연간 15∼20%씩 빠른 속도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1) 서비스 로봇 시장의 성장 배경 : 기술적 요인
서비스 로봇 시장이 최근 빠른 속도로 성장하는 이유는 크게 기술적 요인과 사회적 요인으로 나눠 볼 수 있는데, 이러한 변화는 서비스 로봇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특이점 발현 시점을 앞당기고 있다. 00서비스 로봇의 도입을 촉진하는 기술적 배경으로…│2017-09-18


 

[안전신문] 한국쓰리엠, “안전·의료제품, 미래 먹거리로 삼을 것”

아밋 라로야 한국쓰리엠 사장은 19일 서울 더플라자 호텔에서 창립 4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국 경제가 선진국 수준에 도달하면서 안전과 의료 분야에서 삶을 향상시키는 제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이 분야를 미래의 주요 사업으로 지목했다.  안전 분야를 보면, 미생물·병원균 검사 제품, 환경위생 검사 제품 등 식품안전 제품, 방탄조끼와 헬멧 등 군사 안전제품, 지능형 교통시스템과 교통표지판의 반사지 등 교통 안전제품, 안전장갑·귀 보호구· 호흡기 보호구 등 작업현장 안전제품, 항균 행주·수세미 등 생활 안전제품 등을 제조해 판매 중이다. 한국쓰리엠은 앞으로 한국 시장에서 안전·의료 관련 제품의 수요가 늘 것으로 보고, 앞으로 경제성장률 또는 국내총생산(GDP) 대비 2배 이상 성장하는 것을 목표로 잡았다. 또 매출의 10%를 디지털 커머스(전자상거래)에서…│2017-09-19


 

[플래텀]  패브릭타임, “동대문 원단 시장을 통째로 온라인화 하는 것이 목표”

패브릭타임이 운영하는 스와치온(Swatch On)은 동대문 시장에 있는 원단을 온라인 DB화시켜, 해외 독립 디자이너에게 판매하는 플랫폼이다. 긴 해외 생활을 마친 두 사람이 한국, 그것도 야생의 원단 시장에서 발견한 기회는 무엇일까. 패브릭타임의 정연미, 오민지 공동대표를 만나보았다. 대화를 나누는 동안 느낀 두 사람의 느낌은 확연히 달랐다. 오 대표의 표현에 따르면 자신은 ‘감정적이고 무대뽀같은 측면’을 가지고 있는데, 정연미 대표는 ‘꼼꼼하고 논리적인 타입’이다. 과거 몸담고 있던 업계 역시 경영, 패션으로 극과 극이다. 두 사람은 아직 세계 어디에도 다수의 원단을 온라인 DB화시킨 플랫폼이 없다는 점에 주목했다. 이들은 무려 1년 반 동안이나 시장 테스트를 하며…│2017-09-13

 

 

 

 

13+
정은주 기자
정은주 기자

이런 것도 기사가 됩니다.

No Comments Yet

댓글 남기기


서울 서초구 명달로 65 2층
제휴문의 : 1522-8250, something@i-db.co.kr

회사소개 | 미디어소개

제호 : 아이디비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702
등록일자 : 2017년 9월 1일
발행인/편집인 : 김동업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우일

facebook   twitter   youtube  
Daum Brunch   Naver Post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