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Y의 정석] 원목 7가지 황변 전후 모습 비교(사진)

1. 화이트 애쉬 황변

빛이 많이 드는 쇼룸에서 오랜 시간 노출돼 황변이 빠르게 일어났습니다. 수성 바니쉬 마감보다 오일로 마감했을 때 황변이 더 빠르게 나타납니다.

 

2. 레드파인 황변

레드파인 황변 모습인데요. 쇼룸 중에서도 빛이 가장 많이 들어오는 곳에 있어 더 빠르고 진하게 변했습니다. 황변의 변수는 마감 방법과 직사광선입니다. 경험에 따르면 온도도 어느 정도 관련이 있어 보입니다.

 

3. 칠레송 무절 황변

칠레송 무절의 3년 후 황변 모습입니다. 황변 진행 정도는 주변 환경에 따라 다릅니다. 위 사진과 결과가 다를 수 있으니 목재의 특성을 알려드리기 위한 사진으로 참고만 하세요.

 

4. 편백나무 황변 

3년 후 편백을 자세히 보시면 목재 우측이 더 많이 색깔이 변한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원목 샘플들을 겹쳐서 쌓아놓는데, 햇빛에 노출된 부분이 황변이 더 진행되어서 그렇습니다.

 

5. 엘더 황변

전과 후를 거꾸로 쓴 게 아닙니다. 엘더는 5년 후 오히려 밝아진 느낌입니다. 엘더는 노랗게 변해요.

 

6. 레드오크 황변

레드오크는 2년 후나 6년 후나 비슷합니다. 차이가 거의 없어요.

 

7. 월넛 황변

월넛도 마찬가지입니다. 6년 후에도 황변이 심하지 않은 것을 볼 수 있습니다.

 


 

황변은 목재의 탄닌 성분이 공기와 만나 산화되면서 색상이 변화하는 자연스러운 현상입니다. 이론적으론 들어보셨을텐데요, 실제로 어떻게 변하는지 궁금하실 것 같아서 원목 종류별로 사진을 준비해 봤습니다. 동일한 기준에 동일한 마감, 동일한 시간별로 자료를 만들고 싶지만 연구만 하고 있을 수 없는 현업 목수라 현재 촬영 가능한 재료들만 모아봤습니다.

텅오일이 황변을 완벽히 차단한다더라?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확신에 차서 말씀하시는 분들도 있습니다. 밀크페인트를 바르고 수성 폴리우레탄 바니쉬로 마감하면 황변을 완벽히 차단할 수 있다는 주장도 있는데요, 아래 사진은 그에 대한 반박 자료입니다. 레드파인의 옹이 부분이 얼룩처럼 올라온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옹이의 얼룩이 싫은 분들은 뉴송이나 칠레송 무절을 사용하는 게 현명할 것 같습니다.

밀크페인트에 수성폴리우레탄 바니쉬로 마감한 가구. 레드파인의 옹이 부분이 얼룩처럼 올라온 것을 볼 수 있다. ⓒ 바움공방

 
원목의 황변을 완벽히 막을 방법은 없습니다. 조금 더하고 덜하고 차이입니다. 원목의 황변 때문에 스트레스 받으시는 분들에게 말씀드리자면, 인간이 원목의 수축팽창을 이길수 없듯 황변 또한 막을 수  없습니다. 주름에서 인생이 깊이가 묻어나듯 원목의 변화를 즐길 줄 아는 분들이 많아지셨으면 합니다. 비싼 목재와 비싼 가구는 다 나름의 이유가 있다는 것이 8년간 원목을 다루며 얻은 깨달음입니다.

이정호
이정호

바움공방 대표

천안 청당동에서 바움공방을 운영 중입니다. DIY가구 만들기,셀프 인테리어에 대해 씁니다.

No Comments Yet

댓글 남기기


서울 서초구 명달로 65 2층
제휴문의 : 1522-8250, something@i-db.co.kr

제호 : 아이디비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702
등록일자 : 2017년 9월 1일
발행인/편집인 : 김동업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우일

facebook   twitter   youtube  
Daum Brunch   Naver Post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