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위키] 3M

1. 개요


 

ⓒ 3M

세상 모든 것을 만드는 브랜드. 회사의 정식명칭은 Minnesota Mining and Manufacturing Company(미네소타 광업 제조사). 이름에 M이 3개 들어가 있어서 3M이다. 직원들 메일 주소도 id@mmm.com 이다.

이름에서 생기는 에피소드가 많다. 3M의 M을 상품 규격으로 오해하는 경우다. 예전에는 3M이 플로피디스크도 판매했었는데, 제품에 적힌 3M을 회사 이름이 아닌 용량으로 오해한 소비자들이 따지는 경우도 있었다고 한다. 3MB가 아니고 왜 1.44MB냐고..  믿거나 말거나.  비슷한 사례로 3M이 파는 테이프에 적힌 3M 로고를 3미터라고 생각하는 경우도 있었다고..

이를 역이용하는 회사도 있다. 전선, 테이프 등을 만드는 회사가 규격을 3미터로 만든 다음 3M이라고 크게 표기하는 것이다. 3M 제품처럼 보이게 하기 위함인데, 실제로 3M가 맞으니 뭐라고 할 수도 없다.

2016년 기준 연매출액은 300억달러(약 32조원)다. 70개국에 진출했고, 200여개국에서 제품을 팔고 있다. 직원 수는 9만명, 특허는 10만9000개를 보유하고 있다.

 

2. 사업 분야


 

  • 전자 및 에너지 : 전력 공급, 고성능 전자제품, 안정적인 통신 네트워크를 위한 제품
  • 의료 : 레진 등 치과 제품
  • 산업 : 테이프, 연마재, 접착제, 특수 재료 및 여과시스템

 

3. 대표 상품


 

이 항목에서는 3M 제품 중 절단석과 연마석 부문만을 다룬다. 다른 분야는 추가 예정.

3M 절단석 중 베스트 상품. 깔끔한 절단력 및 우수한 유연성으로 광범위한 현장에서 사용됨.

 

3M 독자기술 PSG미네랄을 적용해 강력한 연삭력과 긴 수명을 보장하는 프리미엄 절단석.

 

3M 연마석 베스트 상품으로 연삭력이 뛰어나고 유연해서 활용도가 높다. 목적에 따라 방수를 선택할 수 있어 좋다. ‘푸른돌’이라는 별칭으로 잘 알려져 있다.

 

4. 3M 하위 브랜드


 

 

 

 

5. 연혁


 

1902년 미국의 사업가 5명이 공동 창업했다. 미네소타 광업 제조사라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 사포 원자재인 연마석을 캐는 광산업 회사로 시작했다. 그러나 1905년부터는 채광을 접고 사포 사업에 집중했다. 지금은 광산업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지만 여전히 3M이라는 이름을 고수하고 있다.

1920년대 세계 최초의 방수 사포를 개발했다. 자동차 제조 과정에서 공중의 먼지를 줄여주는 제품으로 공정 효율성을 높여주고 공장 근로자들의 근무 환경도 개선했다는 평을 받는다.

3M의 두번째의 혁신 제품은 마스킹 테이프다. 1925년 보조 연구원이었던 리처드 G. 드루의 발명품이다. 3M의 테이프 브랜드 ‘스카치’의 시발점이다.  3M은 기술개발을 거듭해 셀로판 테이프를 만들어내기에 이른다. 오늘날 ‘스카치테이프’라 불리는 제품이다.

1940년대에는 2차 세계대전의 방위산업용 소재를 생산했다. 고속도로용 스카치라이트 반사시트, 마그네틱 음성녹음용 테이프, 필라멘트 접착테이프 등을 다뤘다. 이는 3M이 오프셋 인쇄판과 그래픽 산업에 진출한 계기가 됐다.

1950년대에는 복사 프로세스인 ‘써모팩스’, 섬유보호제 ‘스카치 가드’, 비디오테이프, 스카치브라이트를 출시했다.

1960년대에는 드라이실버 마이크로 필름, 사진용 제품, 카본리스 종이, OHP 시스템, 치과 제품을 출시했다.

1970~1980년대에는 의약품과 방사선 의학품, 에너지관련 제품, 사무용품 부문에 주력했다. 1977년에는 두산그룹과 공동투자 방식으로 한국에 진출했다.

1990년대에는 매출액 150억달러를 달성했다. 면역 의약품, 전자 디스플레이 제품용 휘도강화 필름, 잉크젯 프린터, 전자제품용 연성회로를 개발했다. 컴퓨터 스크린 액세서리인 프라이버시 플러스 필터, 세계 최초의 천식환자용 인공호흡기, 마이크로 리플리케이션 기술을 적용한 연마재 제품도 출시했다. 1996년 3M이 두산의 지분을 전액 인수해 홀로서기를 했다.

 

 

이혜원
이혜원

기자

남들이 안 쓰는 뉴스를 씁니다.

5 Comments

댓글 남기기


서울 서초구 명달로 65 2층
제휴문의 : 1522-8250, something@i-db.co.kr

제호 : 아이디비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702
등록일자 : 2017년 9월 1일
발행인/편집인 : 김동업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우일

facebook   twitter   youtube  
Daum Brunch   Naver Post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