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병태의 노가다 일기] 현장에서 만난 사람들 ② P 목사님

어제는 철거 현장에서 현직 목사님과 일했습니다. 전현직 불문 ‘사’자 들어가는 직업 가진 노가다는 처음입니다. 대규모 건설현장이든 일용직 막노동이든 노가다의 인적 구성은 크게 다섯 부류로 나눌 수 있습니다.

1. 전문 노가다 (이 숫자가 가장 많고, 또 대체로 나이가 많습니다)
2. 사업 실패 또는 경력 단절자. 그리고 퇴직자
3. 연극배우나 작가, 농부 같은 생활이 어려운 직업군의 부업
4. 군대 가기 전 또는 대학교 방학 때 알바하는 청년
5. 동포든 한족이든 주로 중국 국적의 외국인 노동자

2번 항목에서 가장 흔하게 보는 분들이 중소기업 사장님들과 가게 문 닫은 자영업자들입니다. 제가 2011년부터 지금까지 말을 걸어본 수백 명의 노가다들 중에서 대기업 생산직 출신은 단 한 명도 못 봤습니다. 제가 스무 살 즈음인 1980년대 후반에는 대기업 생산직이나 노가다가 비슷한 처우를 받았는데, 이제는 신분이라고 부를 만큼의 격차가 생겨버렸습니다. 대기업 생산직보다 중소기업 사장님들이 노가다와 더 친화성이 있는 현실입니다.

현장에서 처음 만난 ‘사’자 직업, 목사님을 만났다

어제 뵌 분은 서울 성북구 종암동 C 교회의 P 목사님입니다. 전현직 불문 ‘사’자 들어가는 직업 가진 노가다는 처음입니다.  어려운 가정 환경 → 돈을 벌면서 학창생활 → 대학 졸업 후 화장품 회사 회사원 10년 → 목회자 공부 → 오랜 부목사 생활 후 현재 목사. 이런 삶의 이력을 갖고 계십니다.

현재 교회 신도는 90명으로, 120명 정도가 목표라고 합니다. 우리나라 기독교계에서 ‘개척교회’라고 부르는 건 교회 설립 시기가 기준이 아니고 신도수 300명 이하면 그렇게 부른다고 하네요. (제가 아는 다른 목사님에 따르면 개척교회는 설립시기를 기준으로 하고 신도 수가 적은 교회는 ‘미자립교회’로 부른다고 하시네요.)

이렇게 낮에는 노가다를 하시고 수요일 밤 예배와 일요 예배 설교 준비를 하십니다. 교인들 집 찾아가는 ‘심방’도 하시면서 거의 초인처럼 살고 계셨습니다. 교회에 들어온 헌금은 교회 공적인 일로 쓰고, 목사님 사례비는 불우이웃을 돕는데 쓴다고 합니다. 목사님 자신은 이렇게 노가다 뛰면서 말입니다!

목사님은 ‘목사님 사례비’로 들어온 돈은 불우이웃을 돕는데 쓰고 자신은 노가다를 뛰며 생계를 유지하고 있었다.

어제 같이 일하면서 이 사람이 성인(saint) 아닌가 할 정도로 깊은 인상을 받았습니다.

1. 힘든 일 어려운 일 귀찮은 일을 나서서 합니다. 현장 일 하면서 이러는 거 쉽지 않습니다. 성실하고 일도 아주 잘 합니다.

2. 어제 일을 시키는 사람은 자기는 일도 안 하면서 옆에서 계속 잔소리를 하고 말도 이랬다 저랬다 했습니다. 보통 노가다들이 갔을 때 대판 싸우거나 일하다 말고 돌아왔을 부류였습니다. 목사님이 그 업자와 일하는 사람들을 요령 있게 잘 구슬리고 다독여서 일이 진행되도록 만들었습니다. (목사님이 그 업자와 아는 사이라 일용직 중에서는 리더 역할을 맡았습니다.) 저도 현장에서의 잔소리를 한 귀로 듣고 한 귀로 흘리는 것에 익숙한데도 어제는 참기 힘들 정도였는데, 목사님이 계셔서 하루를 버틸 수 있었습니다.

3. 목사님, 저, 21살 청년 이렇게 3명이 일을 했습니다. 그런데 이 청년은 일도 잘 못할 뿐만 아니라 성의 없이 깨작깨작하고, 남들 일하고 있는데도 핸드폰을 보고 있는 등 눈치가 없고 의욕도 없는 유형이었습니다. 보통 그런 사람이 눈에 띄면 현장에서는 크게 한 소리가 나옵니다.

처음에 목사님이라는 호칭을 듣고 그 청년에게 어떻게 하나 호기심 삼아 지켜봤습니다. 한 번도 인상 안 쓰고 계속 미소 띤 얼굴과 부드러운 말로 그 청년을 대했습니다. 그리고 그냥 그 청년 몫까지 자신이 일을 했습니다.

목사님은 저와 51살 동갑인데, 고2 쌍둥이 아들의 아빠입니다. 아들들하고도 친구처럼 지낸다고 합니다. 목사님과는 서로 연락처를 교환하고, 매주 일요일 11시에 시작한다는 일요예배에 한 번 가기로 했습니다. 목사님은 일요예배도 한번씩 한강변 같은 곳에서 신도들과 야유회 가서 보고 그러신다네요. 목사님이 현장에서 다치지 않고 건강하고, 교회 신도수도 늘어나기를 기원합니다.

26+
권병태
권병태

서울대 정치학과에서 박사까지 마친 고학력 현장노동자. 국회 보좌관, 사회디자인연구소 연구원, 학원 강사 등을 거쳐 건설현장에 둥지를 틀었다. 휴식 시간에도 책을 놓지 않는 열독가, 매일 작업일지를 쓰는 글쟁이, 5천명의 친구들과 소통하는 페북스타, 사랑하는 이를 위해 세레나데를 부르는 로맨티스트다.

10 Comments
  1. 목사님도 오시는군요^^ 노가다가 여러부류의 사람들을 만나게하는 만남의 장이 될수도 있겠네요^^ 아무쪼록 건강조심하세요. 기대하지 못한 글 감사합니다

    6+
  2. 우연히 읽고 있는데 기독교인으로서 제자신에 대해서도 생각해보게 되네요 ..
    분명 목사님 주변에 있는 사람들은 선한 영향력을 말이아닌 행동으로하시니 변할 거라 확신합니다^^

    4+
  3. 목사님 얼릉 자립교회 되고 더 많은 생명 살리는데 시간투자할 수 있게 되기를.. 이리도 뛰어난 작가에게 미리 말로 듣고 또 일필휘지 좋은 글로도 접할 수 있는 행운아라 행복하다..

    3+

댓글 남기기


서울 서초구 명달로 65 2층
제휴문의 : 1522-8250, something@i-db.co.kr

회사소개 | 미디어소개

제호 : 아이디비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702
등록일자 : 2017년 9월 1일
발행인/편집인 : 김동업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우일

facebook   twitter   youtube  
Daum Brunch   Naver Post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