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위키] 하니웰 (Honeywell)

 

1. 개요


미국의 다국적 브랜드다. 각종 소비재, 엔지니어링 서비스, 항공우주시스템을 취급한다. 이 항목에서는 하니웰의 산업안전용품과 측정기기를 주로 다룬다.

 

2. 연혁


하니웰은 1984년 하니웰과 LG그룹의 합작으로 설립됐으나 1999년 한국하니웰로 독립했다. 석유화학 자동제어 및 IBS 분야에 이르기까지 자동화산업 분야를 선도 중이다. 정유, 석유화학플랜트, LNG 캐리어, 대형빌딩, 반도체 공장 등 인프라 시설에 운영시스템을 공급한다. 인텔리전트 홈시스템, 방범장비, 자동화센서 등도 취급한다.

 

3. 사업분야


  • 안전·보안제품
  • 개별소비자 및 가정용제품
  • 우주항공 및 방위산업
  • 빌딩·건설 유지·보수
  • 스캐닝 및 모바일관련
  • 산업용공정제어
  • 에너지 및 유틸리티관련
  • 자동차 및 운송
  • 오일 및 가스·정제·석유화학·바이오연료
  • 화학물질·특수물질 및 화학비료
  • 제조
  • 방재 및 응급

 

4. 대표 제품


산업안전용품은 하니웰의 주요 사업 중 하나다. 손, 머리, 발, 눈, 얼굴 등 신체 모든 부위를 보호하는 솔루션을 제공한다. 재해를 예방하기 위한 측정기도 국내에서 안정적으로 시장을 점유하고 있다.

부드럽고 압박감이 적어 장시간 착용해도 불편하지 않다. 귀마개 표면에 코팅 처리가 되어있어 오염이나 피부자극, 알레르기로부터 안전한 제품. 차음률은 미국 인증(NRR) 기준으로 29dB, 유럽 인증(SNR) 기준으론 33dB이다. 차음률(NRR: Noise Reduction Ratings)이란 귀마개를 착용했을 때 해당 데시벨만큼 소음을 줄여준다는 의미다.

 

실험실, 식품가공, 정밀작업, 공업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일회용 니트릴장갑이다. 니트릴은 기름기 있는 제품을 취급할 때 사용하면 좋은 재질이다. 박테리아 번식을 예방하도록 처리됐으며, 음식과의 접촉에서도 인증을 받았다.

 

기모로 안감을 처리한 아크릴 편직 장갑이다. 영하 20도까지 사용가능하며, 250도씨에서 15초간 열 접촉 테스트를 마친 제품이다. 그립감이 좋고 내마모성이 우수하다.

 

중국국가품질감독검역국 인증(KN95)을 받은 방진마스크다. 미국의 N95인증과  유사하다고 보면 된다. 배기밸브가 없으며 세로접이식, 귀걸이형이다.

 

아시아인의 얼굴 형태에 맞게 디자인된 보안경이다. 폴리카보네이트 렌즈는 99.9% 자외선을 차단해주며, 내구성 강하다. 일체형 렌즈로 되어있어 시야도 편안한 것이 장점.

 

산소 결핍, 유독성 가스, 가연성 가스를 감지하는 측정기다. 가스가 감지되면 30cm 거리에서 약 90dB의 경보음과 진동을 울린다. 별도의 수동흡입펌프를 사용하면 맨홀이나 좁은 공간의 가스도 측정할 수 있다. 측정할 수 있는 가스는 가연성가스, 산소, 일산화탄소, 황화수소다.

 

산소결핍이나 유독성 가스 중독 등을 예방하기 위해 암모니아 가스를 측정할 수 있는 측정기. 10cm 거리에서 95dB의 경보음을 울린다. 고성능 가스센서와 리듐배터리가 탑재돼 2년간 센서와 배터리를 교환하지 않고 사용할 수 있다.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하니웰 제품 중 하나다.

 

 

5. 연관 브랜드


세상 모든 것을 만드는 브랜드. 개인보호구, 접착제, 방청윤활유, 절단석·연마석, 사무용품, 의료용품 등 전 산업에 걸쳐 있다. 안전용품 부문에서는 NBR장갑, 실험용장갑, 수술용장갑 등을 만든다.

 

호주의 안전용품 전문 브랜드다. 일회용장갑을 포함한 산업용장갑, 의료용장갑, 보호복, 마스크 등을 취급한다. NBR장갑, 내화학장갑, 가죽장갑, 충격방지장갑, 베임방지장갑, 라텍스장갑 등의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 듀렉스의 뒤를 잇는 세계 2위 콘돔 브랜드이기도 하다.

 

국내 안전용품 전문 브랜드다. 장갑 부문에서는 절단방지 장갑, 진동방지장갑, NBR장갑을 판매 중이다. 안전용품 중에서도 눈 보호구 부문에서 경쟁력을 가지고 있다.

 

미국의 안전 용품 브랜드다. 안전장갑, 보안경, 귀마개, 안전화, 글로브, 용접면 등을 전문으로 제작하고 있다. 킴벌리-클라크 브랜드로 세계시장에 진출해 있다.

9+
이혜원 기자
이혜원 기자

남들이 안 쓰는 뉴스를 씁니다.

2 Comments

댓글 남기기


서울 서초구 명달로 65 2층
제휴문의 : 1522-8250, something@i-db.co.kr

회사소개 | 미디어소개

제호 : 아이디비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702
등록일자 : 2017년 9월 1일
발행인/편집인 : 김동업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우일

facebook   twitter   youtube  
Daum Brunch   Naver Post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