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위키] 전동공구

1. 개요


아임삭 그라인더를 시연중이다 ⓒⓒi-DB 사진데이터베이스

전동기를 내장해, 그 회전력을 이용해 금속이나 목재 등을 가공하는 데 쓴다. 수공구와 같은 기능을 갖고 있으나 전기나 압축 공기 등이 동력을 기반으로 강력한 힘을 발휘한다. 여기에서는 전기를 동력으로 하는 충전공구로 구분해 이야기하려 한다.  카본 브러쉬를 사용하지 않아, 마모나 충전 여부 등을 고려하지 않아도 된다는 장점이 있다.

2. 종류


3. 주요 브랜드


해외시장에서 예외가 없는 한 top 5 브랜드로 “디월트, 마끼다, 밀워키, 보쉬, 블랙앤데커(이름순)”를 꼽는다. 하지만 공구를 사용하는 나라에 따라 선호도와 판매순에는 차이가 있다. 전동공구 구매자 2명 중 1명은 “구매 시 브랜드를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말한 만큼 업계 내에서 브랜드는 매우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그런데도 전동공구 업계 내에서는 ‘명품’이라는 개념이 없다. 절대적 강자가 없다는 말이기도 하다. 그런 만큼 전동공구 마니아들 사이에서 랭킹 경쟁(?)은 상당한 편이다.

 

3.1. 브랜드 랭킹

마니아층이 많은 만큼 브랜드 랭킹에 대해서는 설전이 오간다. 이 같은 상황에 대해서는 댓글을 통해서도 드러난 바 있다. 제품에 대한 충성도를 결정하는 이러한 마니아들의 논쟁은 전동공구 업계 안에서는 비교적 흔한 편이다. 전동공구 가격대와 성능에 대한 만족도만큼 배터리 호환 등을 이유로 현장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몇 년째 같은 브랜드 제품을 사는 일이 흔하기 때문이다.

산업정보포털 i-DB와 산업재전문쇼핑몰 아이마켓에서 공동으로 진행한 ‘7대 전동공구 브랜드 선호도 순위’를 살펴보자. 국가별, 주요 브랜드별 선호도 순위를 조사했다.

전동공구 브랜드 선호 국가

순위국가대표 브랜드득표율
1위독일보쉬, 페스툴, 슈틸65.1%
2위미국디월트, 밀워키, 스냅온23.8%
3위일본마끼다, 료비, 히타치10.4%
4위한국계양, 아임삭, 스마토0.7%

전동공구 브랜드는 각각 독일, 미국, 일본, 한국 순으로 나타났다. 해외와 국내 주요 전동 공구 7대 브랜드 순위를 살펴보면 보쉬에 대한 충성도가 단연 돋보였다. 보쉬는 산업 현장과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한 마케팅 모두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어, 시장에서의 활약은 앞으로도 계속될 전망이다.

해외 전동공구 브랜드 선호도

순위브랜드국적득표율
1위보쉬 (Bosch)독일63.9%
2위디월트 (DeWALT)미국21.4%
3위마끼다 (MAKITA)일본10.5%
4위밀워키 (Milwaukee)미국4.0%
5위스탠리 (STANLEY)미국0.2%

국내 전동공구 브랜드 선호도

순위브랜드국적득표율
1위계양 (KEYANG)한국78.3%
2위아임삭 (Aimsak)한국21.7%

4. 산업 현황


밀워키 ONE KEY ⓒ밀워키 홈페이지

전동공구는 산업 현장에서 주로 쓰이던 제품이었지만, 현재는 셀프 인테리어와 DIY 등의 영향으로 인해 일반적으로도 많이 사용하고 있다. 구로기계공구상가로 대표하는 공구 상가나 대리점 등을 통해 유통했던 것들이 시장 변화에 힘입어 대형 쇼핑몰, 인터넷 소비재 시장 등으로 점차 퍼져가고 있다. 일례로 건축박람회에서 가장 눈에 띄는 부스가 전동공구 브랜드였다. 이제  필요한 공구를 빌려서 쓸 수도 있고,  스마트폰과 연동이 되는 전동공구도 개발됐다. 디자인으로 차별화를 주려는 시도도 있다.

 

디월트 고객체험센터ⓒi-DB 사진데이터베이스

전동공구 브랜드의 마케팅도 만만치 않다. 산업 현장에 직접 찾아가 신제품을 공개하는 런칭쇼를 진행하거나, 고객들이 직접 공구를 체험해볼 수 있는 고객체험센터 등을 운영하면서 전동 공구 시장의 문턱을 낮추는 데 기여하고 있다. 산업재와 소비재 시장을 넘나들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5. 사용시 유의사항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 전동공구 작업 시, 작업환경에 맞는 개인보호구를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 법에 따라서 개인 보호구 지급 의무 요건이 있으니 참고하는 것이 좋다.
  • 산업 현장뿐 아니라, 가정에서도 많이 사용하는 전동 드릴은 사용법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2+
정은주 기자
정은주 기자

이런 것도 기사가 됩니다.

13 Comments

댓글 남기기


서울 서초구 명달로 65 2층
제휴문의 : 1522-8250, something@i-db.co.kr

회사소개 | 미디어소개

제호 : 아이디비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702
등록일자 : 2017년 9월 1일
발행인/편집인 : 김동업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우일

facebook   twitter   youtube  
Daum Brunch   Naver Post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