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위키] 페스툴 (FESTOOL)

1. 개요

페스툴은 독일의 프리미엄 전동공구 브랜드다. 목공인들이 주로 사용하며, 동일 스펙의 다른 브랜드보다 최소 3배에서 5배까지 비싸다. 목공계의 샤넬. 안정적인 품질을 구현하기 위해  대부분의 제품을 직접 생산한다. 독일 슈바인에서 거의 모든 제품을 만들고 있다.

목공 부문에서는 가장 선도적인 브랜드다. 지금이야 다른 목공 제품들도 집진기(먼지를 모으는 장치)를 갖추고 있지만, 최초로 만든 건 바로 페스툴이다. 이 회사가 보유한 특허권만 350개가 넘는다. 그만큼 기술력에서 앞장서는 브랜드다. 독일에서는 자식에게 물려주며 사용하는 브랜드라는 인식도 있다. 말 그대로 명품이다.

독일 남부 지역을 기반으로 한 가족경영 회사다. 전 세계의 직원은 2500명 정도. 페스툴 딜러에 따르면, 페스툴은 딜러를 통해 해외 시장에 진출한 다음 해당 시장 매출이 60억원을 넘어서면 현지 법인을 세운다는 원칙을 갖고 있다. 국내에서도 딜러를 통해서 제품을 판매해오다 연 매출이 60억원을 넘어서자 지난해 페스툴코리아를 세웠다.

 

2. 대표 제품

  • 페스툴 충전드릴

다른 브랜드 제품과 좀 다르게 생겼다. 손잡이 앞이 보호막처럼 막혀 ㅁ 구조로 돼 있다. 작업을 하다 손을 삐끗해서 안전사고가 발생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이렇게 만들었다고 한다. 페스툴 제품 중에 앞이 막혀있지 않은 일반적인(T자형) 전동드릴 제품도 있기는 하다.

작업자의 손에 착 감기도록 설계했다. 타 제품 대비 가벼워서(리튬이온 장착 후 900g) 타공이 쉽고 스크류 드라이빙 작업이 가능하다. 비트 보관함에 4개의 비트를 자석으로 보관할 수 있다. 12단계 토크 설정으로 정확하게 스크류 드라이빙 할 수 있다. 컴팩트한 구조라 좁은 공간에서도 작업하기 좋다.

 

특허를 받은 3중 톱날 가이드로 더욱 정밀한 각도 커팅이 가능하다. 균형 잡힌 무게 중심 설계로 한손으로 작업해도 편안한 것이 장점이다.

 

벽과의 간격을 최소화해서 밀착 커팅이 가능하다. 가이드 웨지로 안전한 작업환경을 보장한다. 모니터링창이 투명해 톱날 및 재단선의 시야를 확보할 수 있다.

 

컴팩트한 디자인에 가벼운 무게(1.2kg)의 제품이다. 브러쉬리스 제품으로 내구성이 우수하고 퀵스톱 기능을 갖췄다. 손 쉬운 속도 조절, 멀티전자제어시스템(MMC) 기술을 기반으로 일정한 속도를 유지한다.

 

3.1. 페스툴은 왜 비쌀까? : 디자인

페스툴 제품은 미려한 디자인으로 유명하다. 페스툴의 이동식 슬라이딩 톱 KAPEX KS 60은 2017년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금상을 수상했다. iF 디자인 어워드는 독일에서 가장 오래된 디자인 협회인 iF 인터내셔널 포럼 디자인 GmbH에서 1년에 한번 수여하는 상이다. iF는 선정이유에 대해 “뛰어난 디자인 디테일로 기술적으로 탁월한 공구를 눈에 띄는 제품으로 만들었다. 슬라이딩 톱은 양쪽에서 60도까지 젖힐 수 있으며, 47/46도까지 기울이지만 무게는 17.8kg에 불과하다”고 평했다.

 

3.2. 페스툴은 왜 비쌀까? : 올인클루시브 서비스

SAI

제품을 구입하고 30일 이내에 홈페이지에 제품을 등록하면 4종의 프리미엄 서비스를 제공한다.

  • 36개월 무상수리

전동공구(배터리, 충전기 포함) 고장으로 인한 수리나 소모성 부품 교환 등 모든 서비스를 무상으로 제공한다.

  • 36개월 도난 보험

제품을 분실하거나 도난당한 경우 경찰서에 분실 신고를 하고 관련 서류를 제출한 뒤 15만원을 내면 새 제품을 지급한다.

  • 10년 수리 부품 보장

제품 생산 중단 이후 10년간 관련된 모든 부품을 제공한다. 부품 구매가 어려울 경우 무상으로 전동공구를 교환해준다.

  • 15일 체험 보장

제품을 사용한 뒤 마음에 들지 않으면 15일 이내에 환불해준다.

 

4. 연혁

고틀립 슈톨 Festool

1925. 알베르트 페처와 고틀립 슈톨이 공동 출자해 ‘Festo’를 설립했다. 목재 가공 공구 수리, 슬라이드 베어링에서 볼 베어링으로의 개조를 중점으로 사업을 시작했다.

 

1927 - 최초의 휴대용 체인톱

1927. 최초의 휴대용 체인톱을 만들었다. 현장에서 수동으로 진행됐던 작업을 대신할 수 있게 됐다.

1930 - 트랙쏘 SB 126

1930. 첫번째 이동식 트랙쏘 SB126을 출시했다. 보다 쉽게 공구로 소재에 접근할 수 있게 됐다.

 

Festo 로고

1933. Festo 브랜드의 첫번째 로고가 완성됐다.

 

1951 RTE

1951. RTE 오비탈 샌더를 출시했다. 오늘날까지 전설로 불리는 제품으로, 페인트 작업공ㄱ, 목수, 자동차 코팅 작업자들의 핸드 샌딩 블록 작업을 대체했다.

 

1953 - 트랙쏘 SÄGEHEXE AAU 50

1953. 한 손 작업이 가능한 최초의 트랙쏘 ‘SÄGEHEXE AAU 50’을 출시했다. 이 트랙쏘의 높이 조절 기능은 특허권을 획득했다.

 

1962 로고

1962. 보다 현대적인 느낌으로 회사 로고를 변경했다.

 

1966 - 오비탈 샌더 RTT-S

1966. 분진이 발생하지 않는 오비탈 샌더 ‘RTT-S’를 출시했다. 집진 작업을 통해 부수적으로 발생하는 분진을 흡입할 수 있게 됐다. 집진기 연결 기능을 통해 특허를 땄다.

 

1975. 페스툴 경영진은 수공구가 아닌 전동공구, 에어공구 개발에 더욱 집중하기로 결정했다.

 

편심 샌더 WST 150

1976. 자재 제거율을 높인 원형 샌더 ‘WST 150’을 출시했다.

 

 

1980 - 트랙쏘 AT 55e

1980. 트랙쏘와 가이드 레일을 결합해 큰 반향을 일으켰다.

 

Festo 로고

1983. 페스툴 로고가 파란색으로 바뀌었다.

 

1993.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공구박스, ‘SYS CLASSIC’을 출시했다. 깨끗한 정리정돈을 보장하는 제품.

Festool 로고

2000. 독자적인 브랜드 ‘FESTOOL’을 완성했다.

플런지 쏘 TS 55

2003. 부착식 스플린터 가드가 장착된 플런지쏘 ‘TS55’를 출시했다. 스위치 차단 상태에서도 톱날을 교체할 수 있는 최초의 플런지쏘로 안전성이 더욱 높아졌다. 지금도 잘 팔리는 페스툴의 스테디셀러다.

이동식 집진기 CTL 36 E

2009. 이동식 집진기 CTL 36 E를 출시했다. 컴팩트한 디자인에 용량은 대형이다. 필요에 따라 소켓이나 압축공기모듈을 추가할 수 있다.

2013. 이동식 체인톱 ‘UNIVERS SSU 200’을 출시했다. 자재 종류에 관계없이 최대 200mm 두께까지 커팅 가능한 제품이다. 스플린터를 일으키지 않고 일직선으로 크리밍 컷, 립 컷, 마이터 컷, 잭 래프터 컷 모두 해결할 수 있다. 공사현장에서 사용하기 좋다.

 

5. 관련 브랜드

 

1+
이혜원 기자
이혜원 기자

남들이 안 쓰는 뉴스를 씁니다.

1 Comment

댓글 남기기


서울 서초구 명달로 65 2층
제휴문의 : 1522-8250, something@i-db.co.kr

제호 : 아이디비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702
등록일자 : 2017년 9월 1일
발행인/편집인 : 김동업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우일

facebook   twitter   youtube  
Daum Brunch   Naver Post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