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사무실에 이런 간식이 온다면?

회사원이라면 누구에게나 찾아온다는 오후 네 시병. 점심으로 뭘 먹었냐는 중요하지 않다. 마치 처음처럼 위가 맑아지고, 뇌가 어두워지는 시간. 이때 필요한 건 바로 간식.

 

“매번 뭘 사야할지 고민돼요.” –인사팀 김사원

“늘 똑 같은 종류의 간식만 먹는 것 같아요.”-기획팀 최대리

“뭐든 회사에서 먹을 게 있었으면 좋겠어요.”-영업팀 박과장

 

한 달에 한 번(혹은 두 번),

사무실로 직접 찾아오는 정기 간식 배송 서비스.

오피스스내킹이 i-DB 사무실로 직접 시켜봤습니다.

 

설레는 마음으로,

(급하게) 개봉!

처음부터 끝까지 과자 to 과자.

좋은 건 천천히,

크게 볼 것.

오피스스내킹 베이직 플러스 박스(4만 9천원). 상자 가득 들어 있는 걸 보니 세상 행복!
전부 꺼내 보니 스낵, 비스킷, 견과류, 젤리 포함 총 26종류
어쩐지 보기만 해도 건강해지는 간식부터
우리에겐 조금 낯선 외국 과자들도,

 

오피스스내킹은 한 달에 한번 혹은 두 번, 평소에 쉽게 접하지 못하는 다양한 종류의 과자들을 직접 큐레이팅해 배달하는 서비스다.  견과류, 다이어트 식품과 같은 브레인 푸드와 독특한 재미를 주는 수입 과자를 함께 구성했다. 상품 구성은  한 달 주기로 바뀐다. 15일에서 30일, 혹은 원할 때 마다 시켜 먹을 수 있다.”

-오피스스내킹 관계자

 

오피스스내킹 장점 7가지

  • 다양한 종류의 과자를 쉽고 빠르게 구입할 수 있다. (초콜렛, 젤리, 견과류, 스낵, 비스킷 등)
  • 뭘 사야 할지 고민하지 않아도 된다.
  •  럭키 박스를 받는 기분이 든다.
  • 평소에 쉽게 접하기 힘든, 신기하고 독특한 과자를 먹을 수 있다. (매번 똑같은 간식을 먹는 것도 지겹다.)
  • 이왕 먹는 것 더 맛있고, 몸에 좋은 걸 먹을 수 있다.
  • 정기 배송 외에도 필요할 때마다 주문할 수 있다.
  • 5만원 이상의 과자를 제공(베이직플러스 박스 기준)

 

오피스스내킹 아쉬운 점

  • 과자 말고 음료 종류도 들어 있다면 더 좋을 거 같다.
  • 낱개로 포장돼 있는 과자가 많았으면 좋겠다.

 

이런 사람들에게 추천

  • 한꺼번에 간식을 사야 하는 사람들(간식 당번, 인사팀 담당자)
  • 회사에 간식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

 

 

1+
정은주 기자
정은주 기자

이런 것도 기사가 됩니다.

1 Comment

댓글 남기기


서울 서초구 명달로 65 2층
제휴문의 : 1522-8250, something@i-db.co.kr

회사소개 | 미디어소개

제호 : 아이디비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702
등록일자 : 2017년 9월 1일
발행인/편집인 : 김동업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우일

facebook   twitter   youtube  
Daum Brunch   Naver Post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