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위키] 벡셀(Bexel)

1. 개요


국내 유일한 건전지 생산 업체. 에너자이저, 듀라셀 등 글로벌 브랜드와 경쟁하고 있다. 유통력을 바탕으로 가성비로 가장 유명한 제품이다. 1차 전지(알카라인, 망간, 충전지)와 2차전지(스마트폰 배터리 등)뿐 아니라 UHD TV, 전동 보드 등도 만들어 판매한다. 1978년 설립한 서통공장 모태로 하고 있으며, 현재는 SM그룹 제조사업부 중 하나다. 본사는 경북 구미에 있다.

2. 역사


1978년 구미에 서통 전지 공장을 설립했다. 망간 전지 생산 및 판매를 주력 사업으로 삼았다. 1983년부터는 알칼리 전지를 생산하기 시작했고, 1991년 무수은 망간 전지와 1992년 무수은 알카 전지를 각각 개발했다. 1997년에 알카리 생산설비를 중국에 수출했으며, 전기자동차용 전지도 처음으로 만들었다.

1999년에 비로소 벡셀(BEXCEL) 브랜드를 출시했다. 2002년 ㈜벡셀 전지 전문 회사로 분사하고, 자체 기술연구소를 설립했다. 2005년에는 SM그룹과 벡셀의 M&A를 진행했다. 2007년에는 고용량 리튬이온(LID)전지를, 2008년에 특수용 리튬 이차전지팩을 국내 처음으로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2012년부터 3년 연속 소비자가 뽑은 가장 브랜드대상을 받으면서 국내 유일 전지 브랜드로서 입지를 다져가게 되었다. 2015년에는 보조배터리 브랜드인 QUANTUM을 출시하게 되면서 전지, 전자 쪽으로 사업 분야를 넓혀 나가고 있다.

3. 사업 분야


  • 배터리

1차 전지: 고성능 알카라인 건전지, 망간 건전지, 리튬철전지, 코인셀, 보청기 배터리, 충전지 등

-무 수은, 무 카드뮴으로 안전성 확보.

-동일한 브랜드에서도 전기 용량에 따라 선택의 폭이 넓은 편.

-국내 기술로 제품의 퀄리티를 글로벌화 하는 데 성공.

2차 전지: 국내 최초 리튬이차전지. 국방부에 독점 공급 중이다. 군용장비나 전동 공구, 의료 기기 등 다양한 용도로 사용하는 원통형과 전기자동차, 전기자전거 등에 사용하는 파우치형 전지 등이 있다.

대량주문, OEM 산업 전자제품,

맞춤형 팩 전지: 군수, 산업, 가정, 통신용 기기에 사용하는 맞춤 전지 제품들

  • 2차전지: 보조배터리

자체 브랜드를 개발해, 생산하고 판매 중이다.

Quantum 2500mAh, 5200mAh, 10400mAh

Bexel Power Bank 4000mAh, 8000mAh

  • UHD TV

자체 브랜드인 Quantum TV 브랜드를 통해, 55인치와 65인치 UHD TV를 선보이고 있다.

  • 퍼스널 모빌리티

전동 투 휠 보드, 스쿠터, 전기 자전거 등을 판매한다.

4. 특이 사항


  • 국내 유일의 건전지 생산 회사
  • 벡셀은 국내 유일의 건전지 생산 업체다. 썬파워와 로케트라는 걸출한 브랜드가 있었다. 특히 로케트의 경우 한때 업계 1위를 하는 등 선전했다. 하지만 둘 모두 2003년과 2015년에 각각 폐업했다. 썬파워는 벡셀의 모태라고도 부르는 서통의 같은 전지사업부에 속해 있었으나 1996년 듀라셀에 양도한 후로 각자 다른 길을 걸었다. 로케트는 폐업 후에도 주식 불공정거래, 사기미수 등으로 구설수에 오르는 등 초라한 뒷모습을 보이고 있다.
  • 가성비갑 건전지
  • 인터파크 아이마켓 판매가 기준 건전지 TOP 3 브랜드의 알카라인 건전지(AA, 50종)를 비교해봤다.
  • 11,730원15,820원
    15,315원(40개 기준)

     

  • 탄탄한 경영을 뒷받침하는 모기업 SM그룹

SM그룹(삼라마이더스)과의 M&A는 경영 흑자뿐 아니라, 탄탄한 모기업과 동반성장의 기회가 되었다. SM그룹은 대한해운, 우상산업, 남선알미늄 등 2017년 기준 총 61개 계열사를 보유 중인 재계 40권의 기업이다. 이후 산업용 전지뿐 아니라 전지 외에 다양한 영역으로 사업을 확장하는 계기가 되었다.

5. 브랜드


 

사진│벡셀, 인터파크아이마켓

2+
정은주 기자
정은주 기자

이런 것도 기사가 됩니다.

3 Comments

댓글 남기기


서울 서초구 명달로 65 2층
제휴문의 : 1522-8250, something@i-db.co.kr

회사소개 | 미디어소개

제호 : 아이디비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702
등록일자 : 2017년 9월 1일
발행인/편집인 : 김동업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우일

facebook   twitter   youtube  
Daum Brunch   Naver Post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