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남아 도는 우유에 고민인 유업계, 디저트로 활로 찾는다

서울우유가 디저트 카페를 확대하는 이유는 주고객층인 유아동 인구 감소가 급속도로 이뤄지면서 남아도는 우유를 소비하기 위해서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출생아 수는 35만7700명으로 사상 최저를 기록했다.

아시아경제에서 기사 더보기

0
관리자
관리자

i-db.co.kr을 만들고 관리하는 사람입니다. 기사에 대한 문의는 기자분들께 해주세요!

No Comments Yet

댓글 남기기


서울 강남구 삼성로 512 삼성동빌딩 16층
제휴문의 : 1522-8250, something@i-db.co.kr

facebook   twitter   youtube  
Daum Brunch   Naver Post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