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죽음과 산다’ 고시원 절반 이상 화재 무방비

복잡한 내부구조도 화재 피해를 키우는 요인이다. 불법으로 거주공간을 늘리는 ‘방 쪼개기’와 창문이 없는 구조적 특성은 세입자의 탈출을 어렵게 만든다. 방과 방 사이를 단열재와 합판으로 구분해 유독가스 발생 가능성이 높다.

헤럴드경제에서 기사 더보기

0
관리자
관리자

i-db.co.kr을 만들고 관리하는 사람입니다. 기사에 대한 문의는 기자분들께 해주세요!

No Comments Yet

댓글 남기기


서울 강남구 삼성로 512 삼성동빌딩 16층
제휴문의 : 1522-8250, something@i-db.co.kr

facebook   twitter   youtube  
Daum Brunch   Naver Post   RSS